KLPGA, 20일 '오구플레이 늑장 신고' 윤이나 상벌위 개최…징계 수위는 > 골프뉴스

본문 바로가기
상담문의
1577-1270

FAX : 055) 327-7437

골프뉴스
WPGTA에 오신걸 환영합니다.

KLPGA, 20일 '오구플레이 늑장 신고' 윤이나 상벌위 개최…징계 수위는

페이지 정보

작성자 WPGTA 댓글 0건 조회 14회 작성일 22-09-19 09:04

본문

KLPGA(한국여자프로골프협회)가 20일 오전 협회 사무국에서 오구 플레이 늑장 신고로 물의를 빚은 윤이나(19)에 대한 상벌위원회를 개최한다.

윤이나는 지난 6월 16일 열린 한국여자오픈 1라운드 15번홀에서 우측으로 밀린 티샷을 러프에서 찾은 것으로 판단, 경기를 진행했다. 그러나 이후 자신의 공이 아니라는 사실을 알았음에도 대회 종료 후 약 한 달이 지난 7월 15일이 돼서야 대회를 주관한 대한골프협회(KGA)에 오구플레이를 알렸다. 윤이나는 사과문을 발표하고 대회 출전을 잠정 중단했다.

KGA는 지난 8월 스포츠공정위원회를 소집, 윤이나에게 협회 주관 대회 3년 출전 정지 징계 처분을 내렸다. 당시 KGA 공정위는 '윤이나가 골프 규칙에 위배되는 사실을 인지하였음에도 계속하여 다음 날까지 출전하여 대회 질서를 문란케 한 점과 국가대표 출신으로 타의 모범이 돼야 함에도 골프 규칙 위반을 숨기다 상당 기간 경과 후 자진 신고함으로써 골프의 근간인 신뢰를 훼손하여 사회적 물의를 빚은 점'을 징계 사유로 들었다.

공정위 측은 '윤이나가 뒤늦게 스스로 신고하고 깊이 반성하고 있는 점을 감안했으나, 사회적 물의를 일으켜 골프인 품위를 훼손시킨 행위로 보고 대한골프협회 주최.주관 대회 3년 출전정지 처분을 내린다'고 밝힌 바 있다. 그러면서 현재 활동중인 프로선수들과 자라나는 주니어선수들에게 '골프는 자신의 양심이 곧 심판이 되는 유일한 종목'임을 지적하며 골프의 기본정신을 준수할 것을 강조했다. KLPGA가 윤이나의 징계 수위를 어느 정도로 할지에 관심이 쏠린다. KLPGA는 그동안 KGA 징계 수위에 따라 추가 징계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었다. KGA 주최 프로 참가 대회는 한국여자오픈 뿐이라는 점에서 KLPGA에서 내릴 추가 징계가 윤이나에게 더 큰 타격을 줄 것으로 예상됐다.

윤이나는 올 시즌 신인상 포인트 4위, 드라이브 비거리 1위를 달리는 등 '차세대 스타'로 주목 받았다. 지난 7월 KLPGA 투어 에버콜라겐 퀸즈 크라운에서 우승을 차지하며 실력을 증명하기도 했다. 올 시즌 큰 인기를 끈 윤이나가 이미 KGA로부터 3년 징계를 받았기 때문에 KLPGA가 이보다는 낮은 수위 징계에 머물 것이란 시선이 있다. 하지만 윤이나가 골프 선수로 치명적인 신뢰성 문제를 일으켰다는 점, 이번 징계가 향후 비슷한 사례에 적용될 수 있다는 점에서 KLPGA가 이번 문제를 엄중히 다룰 수밖에 없을 것이란 전망도 나왔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